홈 > 커뮤니티 > 오프라인
오프라인

장형순 종이모형전 관람기

김철호 5 9414 0

지난 12월 1일에 서울 인더페이퍼갤러리에서 열린 장형순 종이모형전에 다녀왔습니다.

763481942_be129d5a_DSC_1458.jpg

763481942_bded09ca_DSC_1459.jpg
그리 넓은 편은 아니었지만,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라서 괜찮았네요.

763481942_7c4330d2_DSC_1443.jpg
작은 모형들입니다.

763481942_d22fed71_DSC_1445.jpg
숭례문이죠.

763481942_b27786b0_DSC_1499.jpg
밑에서 보는것도 멋져요.
단청이 화려하네요.

763481942_f8634bcf_DSC_1446.jpg
이건 실제로 처음본 경복궁 근정전입니다.

763481942_1b6c5e76_DSC_1496.jpg

763481942_5f5a7423_DSC_1497.jpg
역시 살짝 각도를 밑에서 보면 멋지게 나옵니다.

763481942_2c42d0fc_DSC_1447.jpg
이것도 이번에 보게된 팔달문입니다.

763481942_f1d89b46_DSC_1493.jpg
2중 문이라 튼튼해 보이네요.

763481942_82ec7d2f_DSC_1450.jpg

763481942_43f59ca3_DSC_1449.jpg
기마 인물형 토기도 보이네요.

763481942_0b0d24ff_DSC_1452.jpg

763481942_c5f90058_DSC_1453.jpg
하회탈을 쓴 모습 재미있네요.

763481942_a7b13e3c_DSC_1455.jpg
첨성대와 다보탑 입니다.

763481942_a5a590d1_DSC_1456.jpg

763481942_7c81c818_DSC_1473.jpg
숭례문을 모티브로한 재앙의 날

763481942_663f2435_DSC_1460.jpg
중앙에 있던 다보탑입니다.
두개의 다보탑이 위 아래로 붙어있는 모습입니다.
건축물의 뿌리가 있다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요.

763481942_4ceb0965_DSC_1465.jpg
모형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죠.

763481942_fd6645a8_DSC_1467.jpg
물론, 만지고 계신 분은 장형순님

763481942_5a2a7077_DSC_1469.jpg

763481942_0af4eca4_DSC_1470.jpg
밑에서 보는 것도 좋아요.

763481942_f00cce55_DSC_1471.jpg

763481942_56d6e1ce_DSC_1474.jpg
비교적 작은 다보탑이네요.

763481942_b72b887e_DSC_1475.jpg
첨성대 입니다.

763481942_03ff5def_DSC_1476.jpg

763481942_2ed3b5fa_DSC_1480.jpg

763481942_b741cff5_DSC_1481.jpg
창제귀선이죠.

763481942_92af479d_DSC_1482.jpg
금동미륵반가사유상이죠.

763481942_ae2d819f_DSC_1483.jpg
천진장군과 개벽장군

763481942_3b60bfd3_DSC_1484.jpg
태자신입니다.

763481942_f3f2f61b_DSC_1485.jpg

763481942_efcd28da_DSC_1488.jpg
기마 인물형 토기 색상 별로 있네요.

763481942_d4e95154_DSC_1490.jpg
말에서 내린 장군

763481942_a9c88078_DSC_1491.jpg
조립도 입니다.

763481942_d27079ae_DSC_1500.jpg
탈뱅이

763481942_4c27c941_DSC_1507.jpg
작업중인 모형을 보여주고 계십니다.

763481942_5b073fc5_DSC_1457.jpg
한쪽에는 팝업 카드도 볼 수 있었습니다.

763481942_1b8f1368_DSC_1509.jpg
다보탑이죠.

763481942_301bf9b8_DSC_1510.jpg
광화문과 이순신장군 동상이네요.

763481942_5678c970_DSC_1464.jpg
방명록에 친구분이 남기신 글

연말 겸해서 못뵈었던 분들도 만나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.
이날은 맛있는 회를 먹었다지요.

그리고, 종윤이는 다음달에 군대를 간다네요.

5 Comments
손풀기 2009.12.08 17:13  
"고생했다. 그런데 이런거 왜하니?"
종이모형을 만들면서 친구들에게 제일 많이 들어본 말이죠.
제친구들 대부분이 저런소릴 합니다.
돈도안되는걸 붙잡고 밤새도록 잠도안자고 그러고싶냐고...
슬프더군요. orz
sunneh 2009.12.17 12:40  
^ 손풀기님 그럼 이렇게 말해보세요
"맨날 돈날리면서 담배/PC방/노래방/DDR/게임/오락 외하니?"
돈도안돼다니.. 그렇게 물질적인 말을.. 종이모형만드는 재미에 만든다! 라고 하세요

아아 이 전시회 갈려고 했는대.. 시간을 짬을 덜내서 ㅠㅠ
KRLC 2010.01.14 08:26  
저분도 괴물이구나.........무서워요..........
손풀기님 종이모형을 친구들에게 보여주려고 만드느거라 생각하시지 마세요`ㅅ`
그저 자기 취미를 하는데 오래도록 하는거란 생각을 하시면 될거에요^o^
누룽지 2010.05.18 11:26  
종이모형전 정말 멋지네요
eee 2010.09.17 23:05  
ㄷㄷ 저선생님 우리 종이묘형 CA 선생님인데 ㄷㄷ
제목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0 명
  • 오늘 방문자 1,401 명
  • 어제 방문자 1,464 명
  • 최대 방문자 13,159 명
  • 전체 방문자 8,272,367 명
  • 전체 게시물 89,390 개
  • 전체 댓글수 260,439 개
  • 전체 회원수 56,256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